베트남 쌀국수 맛집 포퀸 Pho Quynh


베트남하면 생각나는 음식. 단연 쌀국수 아니겠는가
인기가 있다 있다 이제는 한국 여기저기에도 쌀국수집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역시 진짜 배기는 베트남에 직접 가서 맛을 보아야지.

베트남에 여행을 간다고 하니 주변 지인들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이야기 중 하나.
쌀국수 많이 먹고와라~ 였다.
베트남에선 한국처럼 쌀국수 음식점이 있기도 하지만
길거리 노상에서도 쉽게 쌀국수를 찾아 볼 수 있으니
유유자적 돌아다니다가 맛있는 냄새가 나면
그냥 길거리에서도 호로록 호로록 쌀국수 한 그릇을 맛있게 먹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리하야 베트남에 도착하면 일단 쌀국수는 기본 하루 한 끼, 간식처럼 한 그릇 
배가 가득 가득 차오를 때까지 즐겨주겠노라 다짐했다.
다짐한 만큼 베트남 호치민에 도착하자마자 숙소에 짐만 풀고 쌀국수 집으로 간다.

여기저기 널린 게 쌀국수 라고 들었지만
베트남에 도착하자마자 첫 끼를 불안에 떨면서 먹을 수는 없다는 생각에
검색 신공을 거듭하고 주변 지인들의 추천을 받아서 선택한 한 곳.
한국인에게 가장 유명한 베트남 쌀국수 현지 맛집이 아닐까 싶다.

그 이름은 포퀸 Pho Quynh



포퀸의 위치는 호치민 시 1 군에 위치해 있으며, 베트남 호치민 시 방문할 때에 꼭 한번은 가보는

여행자 거리인 데탐(De Tham) 거리 가까이에 위치하여 있다.

보통 베트남 호치민을 여행할 때 숙소를 데탐거리 근처 혹은 1군 시내 지역에 위치한

호텔을 많이들 이용하므로 어디에서 가도 걷거나, 잠깐 택시를 이용한다면 쉽게 방문할 수 있는 위치이다.



베트남 쌀국수 맛집


사거리에 위치하여 있고, 간판도 큼직하게 있어서 근처에 가면 딱 알아볼 수 있다.


호치민 맛집


시원하게 밖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쌀국수를 맛 볼 수도 있고,

내부에도 3 층까지 좌석이 마련되어 있어서 본인이 편한 자리를 택해서 이용하면 된다.

 

포퀸 쌀국수


역시 베트남 느낌 물씬 내려면 밖에서 먹는 것도 좋지.

베트남 현지인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적을 가진 외국인들도 많이 찾아와서 먹는 곳이다.

밖에서 내부의 손님만 보아도 역시 유명한 쌀국수 집 임을 알게해준다.


쌀국수 베트남 맛집


본인과 일행은 2 층에 올라가 테이블에 앉았다.

역시 2 층에도 현지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많이들 와서 쌀국수를 즐기고 있다.

본인이 방문 했을 때는 한국인 여행객들도 쌀국수를 즐기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메뉴판 부터 확인해본다. 역시 기분 좋게 환상적인 베트남 물가.

쌀국수 유명 맛집. 게다가 길거리 노상에서 파는 것 보다 조금 더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한화로 따지면 약 3,200원 정도의 착하디 착한 가격.

쌀국수 뿐만 아닐 반미, 베트남 커피, 맥주 등 다양한 메뉴가 준비 되어 있다.

게다가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만큼 간단한 영어로 설명도 적혀있어서 말을 못해도 주문하고 식사까지 문제 없다.


포퀸 쌀국수


수북하게 쌓여있는 고수. 베트남은 역시 고수지.

베트남의 다양한 음식 중 고수가 안 들어가는 음식을 찾는 것이 더 힘들 정도.

본인은 고수를 즐기는 편은 아니나 좋아하는 편도 아니기에 어찌 할까 생각하다가

그래도 첫 쌀국수는 주는 데로 먹어보자 라고 생각하였는데

쌀국수에 고수를 넣어주지 않고 따로 넣어먹을 수 있도록 마련되어 있어서

더 편하게 즐길 수 있었다.

 

베트남 맥주


음료는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선택한 코코넛 음료와 베트남 맥주 333!

식당에서 주문해서 먹어도 가격이 참 착해서 좋다.



 

pho quynh

  

맥주 한 캔, 코코넛 음료 한 통? 마시면서 쌀국수 기다리기.

기대기대가 된다. 베트남에서 처음 먹어보는 음식. 그것도 쌀국수!


쌀국수 소스


옆으로는 준비된 양념, 소스가 보인다.

쌀국수에 빠질 수 없는 칠리 소스와 해선장 소스. 개인 취향에 따라 듬뿍 듬뿍 넣어 먹으면 된다.


베트남 소스


매운 고추장 소스와 비슷한 비주얼의 또 다른 소스. 더욱 더 매콤하게 만들기 위한 소스인 듯 하다.


포퀸 쌀국수


이윽고 나온 쌀국수. 캬아... 보아라. 큰 그릇 가득하게 차있는 쌀국수와 면 위에 어여쁘게 올려진 고기.

본인과 일행이 주문한 것은 메뉴판 가장 앞에 위치한 것 중 1, 2 번에 있는 메뉴였다.


pho chin


향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소스를 넣지 않고 국물 맛을 먼저 보니 진한 향과 맛이 

흡사 제주도 고기 국수와도 비슷한 느낌이었다.


pho tai


게다가 베트남에서 쌀국수를 하루 한 번은 꼭 먹었었는데 그 중에서 포퀸의 쌀국수 면이

뭔가 다른 맛을 가지고 있었다. 익힘이 다른 것인지 면이 조금 다른 면을 쓰는 것인지...

일단 호로록 하고나서 오잉? 뭔가 다른데?! 생각하게된 식감.

하지만 맛있으니까... 맛있어서... 해답을 찾지 않고 일단 먹는 것에 집중했다.



하지만 쌀국수는 쌀국수 답게 먹어야지. 암암.  일단 반 개를 잡아서 조물 조물 라임 즙을 넣어주자.

본인 취향은 각종 소스 듬뿍 넣고, 매운 고추(?)까지 넣어서 칼칼하게 먹는 스타일.

칠리소스, 해선장, 매워보이는 소스까지 투척 투척. 소스에 따라 색도 불그스레 변한다.

깊고 진한 맛에 시원함, 칼칼함까지 추가 되니 거 참. 맛나다 맛나.

왜 이 곳을 그리도 추천했는지 먹어보니 납득이 간다. 이 글을 보는 당신도 가라 꼭 가라. 두 번 가라.



고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고수까지 툭툭 넣어서 특유의 고수 향도 더해서 먹는다면 더 더욱 좋다.

본인도 고수를 좋아라하는 편은 아니지만 조금씩 넣어서 함께 먹으니 

고수를 넣지 않고 먹을 때와는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었다.

시원, 칼칼해진 쌀국수에 고수 살짝 넣고 고기와 국수와 고수를 한 입에 호로록 하면 이것이 역시 베트남 쌀국수.


한국으로 돌아온 지금.

또 한국에서 쌀국수를 맛 보겠지만, 그 때마다 호치민에서 먹었던 포퀸 쌀국수가 생각날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happym 2017.09.27 13:32 신고

    저는 고수를 별로 안 좋아해요

  2. 히티틀러 2017.09.29 01:34 신고

    진짜 베트남에서 쌀국수는 실컷 먹을 수 있는 거 같아요.
    아침에만 잠시 문을 여는 노점부터 시작해서 현지인이 찾는 가게,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식당 등등 쌀국수를 안 파는데가 없더라고요.
    프랜차이즈 쌀국수와는 진한 맛과 부들부들한 생면의 조합은 진짜.. 어디에서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보통 아침에는 더부룩해서 식사를 거르곤 하는데, 베트남에서는 매일 아침마다 쌀국수를 먹었어요.
    쌀로 만든 면이라서 그런지 부담도 안 가고, 속이 뜩근뜩근 해지는 게 참 좋더라고요.

    • 이자까야 N.Tik.P 2017.09.29 14:01 신고

      맞아요. 하물며 호텔과 리조트 등에서 조식을 먹을 때도 쌀국수를 바로 바로 조리해주더라구요.
      그 덕에 아침마다 맛있는 쌀국수를 즐길 수 있었어요.
      또 먹고 싶네요!

  3. 천개의글 2017.10.16 19:58 신고

    지난번에 갔을때는 클린턴이 방문했다는 포2000 에서 먹었는데 담에 가면 포퀸도 가봐야겠네요.
    데탐 근처에 있다고 하셨으니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 이자까야 N.Tik.P 2017.10.16 22:50 신고

      앗! 포 2000 도 방문하려다가 여행 일정과 맞지 않아서 방문을 포기했던 곳이었어요. 유명한 곳이지만 맛이 변했다는 분들도 계셔서 고민했었던 곳이예요.
      하지만 다음에 방문하게 된다면 꼭 들러보고 싶은 곳 중 하나예요! 포퀸은 추천 추천 두 번 드립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